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가 구매한 국내 업체인 랩지노믹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에 결함이 발생했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랩지노믹스는 사실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메릴랜드주가 구매한 한국의 랩지노믹스 코로나19 진단키트에 결함이 발생해 추가 비용을 내고 새 키트로 교환했다. WP는 메릴랜드주가 지난 4월 18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한국의 랩지노믹스가 만든 코로나19 진단키트 '랩건' 50만개를 공수했다고 보도했다. 키트 구매에 든 비용은 키트 가격 900만달러와 배송비 46만달러 등 946만달러 수준이다.

미국에 진단키트가 부족했을 당시 '한국 사위'로 알려진 래리 호건 주지사가 대대적으로 이를 알리며 한국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실제로 한국계 부인인 유미 호건 여사는 키트 확보 과정에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릴랜드는 검사를 처리할 연구소가 필요해 ICMD와 CIAN 등 2곳에 의뢰했다. WP는 ICMD가 이 키트에 문제점이 있는 것을 발견했고, 이어 주정부 당국자도 키트 내 물품이 수주 전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것과 일치하지 않음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메릴랜드 주정부는 한국에서 새로운 랩건을 받기로 했고, 5월 21일 첫 대체 키트가 도착했다. 이 키트는 FDA가 승인한 내용과 일치했지만, 250만달러를 추가로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주정부가 진단 키트를 교체한 사실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호건 주지사가 키트 교체를 처음 밝힌 것은 두 달 가량 지난 7월 16일이다. 그는 당시 자신의 회고록 관련 인터뷰에서 키트를 업그레이드했다는 식으로 말했다.

WP는 랩지노믹스가 이번 취재 과정에서 진단키트와 관련한 다수 질문에 대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메릴랜드주는 이날 주의 코로나19 검사가 400만건을 넘었다며 랩건이 유용했다고 발표했다. 메릴랜드주는 "장기 검사전략의 초석은 한국정부와 조율해 확보한 코로나19 검사일 것"이라며 "랩건이 지역공동체 기반 검사소에 배치되고 요양원 등의 발병에 대처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메릴랜드주에 납품한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제품 성능에 문제나 하자가 없다"며 "메릴랜드 주정부 역시 주미 한국 대사관과 외교부등 관련부처에 정확한 내용을 전달함에 따라 더 이상의 오해가 없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