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미국 대선에서 접전 끝에 수작업 재검표까지 한 조지아주가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뒤집기는 더 어려워졌다.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은 이날 바이든이 조지아에서 1만2670표 차이(0.25%포인트)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는 개표 결과를 인증했다. 래펜스퍼거 장관은 이날 바이든의 승리를 인증했다가 돌연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철회한뒤 3시간 반 뒤 다시 인증 발표를 하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다.

주 정부의 선거 결과 인증은 대선 절차다. 각 주 정부는 개표가 끝나면 일정 시한까지 개표 결과를 인증해야하며 이 경우 개표 결과 승리한 후보가 선거인단을 독식한다. 이어 이들 선거인단은 12월14일 공식적으로 승리한 후보에게 투표한다.
뉴욕타임스 캡처

뉴욕타임스 캡처

조지아주에는 16명의 대통령 선거인단이 배정돼 있다. 바이든은 미 언론의 개표 집계 결과 조지아를 포함해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기 위해선 총 538명의 선거인단 중 과반인 270명 이상을 얻어야 한다.

주 정부의 개표 결과 인증 시한은 주마다 다르다. 주요 경합주 중 조지아는 11월20일까지이며 미시간·펜실베이니아주는 11월23일, 애리조나주는 11월30일, 네바다·위스콘신주는 12월 1일까지다.

뉴욕타임스는 조지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은 경합주를 중심으로 결과를 뒤집기 위해 소송전을 불사해온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격을 가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도 "조지아가 바이든의 승리를 뒤집으려는 트럼프의 시도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