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부작용 한 건도 없어"
中정부, 의료진·교직원 등에 투여
류징전 중국 시노팜 회장이 지난달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영 제약회사인 시노팜은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약 100만명에게 접종했다.  /사진=AP

류징전 중국 시노팜 회장이 지난달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영 제약회사인 시노팜은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약 100만명에게 접종했다. /사진=AP

중국 국유 제약회사 시노팜이 현재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00만명 가까운 사람에게 접종했으며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20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류징전 시노팜 회장은 "정부의 긴급 사용 프로그램을 활용해 100만명 가까운 사람에게 투여했으며 심각한 부작용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연구개발이나 임상시험, 생산 등 각 방면에서 시노팜이 글로벌 선두"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지난 7월부터 의료진과 외교관, 교사, 해외 건설현장 파견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긴급 사용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임상 시험이 완료되지 않은 백신을 주사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신약은 지원자에 대한 임상 3상까지 진행해 유효성과 안전성이 확인된 이후 공식 승인 절차를 거쳐 일반인에게 배포한다. 현재 중국과 러시아만 공식 승인이 나지 않은 개발 단계의 백신을 일반인에게도 맞히고 있다.

시노팜이 개발 중인 백신은 해외 10여개국에서 약 6만명을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시노팜은 3상 데이터를 공개하진 않았으나 당국에는 보고했다. 시노팜 측은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는다고 진전이 느리다는 뜻은 아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에선 시노팜 외에도 시노백과 캔시노가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시노백의 코로나백은 저장성에서 긴급 사용 허가를 받고 의료진 등에게 접종하고 있다. 브라질과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임상 3상을 거치고 있다.

캔시노는 인민해방군 군사과학원과 협업해 백신을 개발 중이다. 캔시노는 내년 1~2억회 분의 백신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