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후 800억달러 유동성 확보"
백신 개발돼도 향후 2~3개월 문제
작년 7월 방한했던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오른쪽)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동하고 있다. 한경DB

작년 7월 방한했던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오른쪽)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동하고 있다. 한경DB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향후 2~3개월 안에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 있다”며 상당 규모의 현금을 확보해 놨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17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뉴욕타임스 딜북 콘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800억달러어치 자산을 매각했다고 처음 공개했다.

그는 “원래 올해 400억달러어치를 매각할 계획이었지만 결과적으로 800억달러어치 팔아 치웠다”며 “경제가 재봉쇄되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 경색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해 놨다는 것이다. 이 정도의 유동성은 글로벌 투자기업 중 최대 규모다.

손 회장은 “코로나 백신 개발 소식이 들리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상황에선 어떤 일이든 발생할 수 있다”며 “2~3달 안에 일어날 일을 누구도 알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미국의 대규모 기술기업들이 단지 크다는 이유로 쪼개져선 안된다는 개인 견해도 피력했다. 그는 “기업 규모가 크고 힘이 있다고 해서 꼭 나쁜 건 아니다”고 말했다. 또 “인공지능(AI) 기업에 투자할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손 회장이 운용하는 비전펀드는 전 세계 83개 기술 기업에 약 750억달러를 투자해놓고 있다. 미국에 상장된 기술기업 주식도 165억달러어치 확보하고 있다고 지난 9월 밝힌 적이 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