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집단면역'을 고집했던 스웨덴이 봉쇄조치를 강화한다.

16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공공장소에서 8명까지만 모일 수 있는 등 봉쇄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기존 50∼300명까지 허용됐던 모임 가능 인원을 대폭 줄인 것이다. 극장과 공연장, 강의실 등이 규제 장소에 해당된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지난 봄 국민들에게 권고했던 방역조치들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이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더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체육관이나 도서관에 가지 말고 저녁 약속도 취소하라"면서 "국가와 사회, 자기 자신을 위해서라도 올바른 선택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뢰벤 총리는 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완전 봉쇄를 할 생각은 없다"면서 "스웨덴이 해왔던 방식이 적절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카엘 담베리 내무장관은 "이번에 도입하는 강화한 봉쇄조치는 일단 4주 동안 시행될 예정이지만 크리스마스 시즌이나 새해까지 연장될 수 있다"고 밝혔다.

스웨덴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다른 유럽 국가들과는 달리 강력한 봉쇄조치를 도입하지 않았다. 대신 느슨한 권고수칙을 제시하면서 국민들의 자발적인 준수를 기대하는 '집단면역' 실험을 해 왔다.

하지만 결과는 처참하다. 하지만 스웨덴은 현재 확진·사망자 통계 기준으로는 북유럽에서 코로나19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국가가 됐다. 월도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스웨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7만7355명이고, 이 중 6164명이 숨졌다.

반면 옆나라 핀란드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만9천419명, 371명이다. 노르웨이에서는 2만9514명이 코로나19에 걸렸고, 이 중 294명이 숨졌다.

스웨덴의 인구 100만명당 확진자는 1만7520명으로, 핀란드의 5배, 노르웨이의 3배다. 스웨덴의 인구 100만명당 사망자도 핀란드의 9배, 노르웨이의 11배다.

그러자 스웨덴 정부는 최근 봉쇄조치 강화에 나섰다. 지난 11일엔 술집과 식당 운영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술집·식당 영업 제한은 오는 20일부터 2월 말까지 시행된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