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방미단 면담서 밝혀…"정권 이양기 北도발 없어야"
美하원 외교위원장 유력 셔먼 "내년봄 이후 北비핵화 위한 조치"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소속 송영길, 김한정, 윤건영 의원은 16일(현지시간) 차기 하원 외교위원장으로 유력한 브래드 셔먼(민주당) 의원을 만나는 등 대미 의원외교에 돌입했다.

방미 의원단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워싱턴DC 연방하원 레이번 빌딩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장에서 셔먼 의원과 면담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 의원은 셔먼 의원이 최근 한인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행사에서 밝힌 종전선언 지지, 평양·워싱턴 상호연락사무소 설치, 미 의회 방북 사절단 파견 등의 한반도 정책에 동의한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비핵화를 위해서는 삼중고에 빠진 북한에 즉각적 인도주의적 지원을 하는 동시에 약속 위반 시 제재 복원을 뜻하는 스냅백을 전제로 한 단계적 해법만이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에 셔먼 의원은 미국의 정권 이양기에 북한의 도발이 절대적으로 없어야 한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안정화될 내년 봄 이후 북한 비핵화 진전을 위한 실현 가능한 조치를 과감히 취하겠다고 밝혔다고 방미단은 전했다.

방미단은 이어 앤디 김(민주당·뉴저지) 연방 하원의원과도 면담했다.

앤디 김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바이든 당선인 및 외교안보팀과 긴밀히 상의하겠다면서 백악관과 청와대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방미 의원단은 17일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한미동맹과 한반도 비핵화 현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