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민자로서 더 나은 미래 위해 일할 것"
국계 여성 영 김(한국명 김영옥·57) 미국 공화당 후보가 13일(현지시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되면서 한국계 4명이 미국 연방의회에 입성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진 이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이 재선에 성공했고 한국 이름 '순자'로 알려진 메릴린 스트릭랜드(민주·워싱턴주) 후보와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공화·캘리포니아주) 후보도 당선됐다. 왼쪽부터 미셸 박 스틸, 메릴린 스트릭랜드, 영 김, 앤디 김. /사진=연합뉴스

국계 여성 영 김(한국명 김영옥·57) 미국 공화당 후보가 13일(현지시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되면서 한국계 4명이 미국 연방의회에 입성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진 이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이 재선에 성공했고 한국 이름 '순자'로 알려진 메릴린 스트릭랜드(민주·워싱턴주) 후보와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공화·캘리포니아주) 후보도 당선됐다. 왼쪽부터 미셸 박 스틸, 메릴린 스트릭랜드, 영 김, 앤디 김. /사진=연합뉴스

미국 연방 하원의회에 한국계 정치인 4명이 입성했다.

한국계 여성 영 김(한국명 김영옥·57) 미국 공화당 후보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에서 민주당 현역인 길 시스네로스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다.

앞서 뉴저지주에서 민주당 후보 앤디 김이 재선에 성공했고, 워싱턴주에서 메릴린 스트릭랜드(한국명 순자) 민주당 후보, 캘리포니아주에서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 공화당 후보도 연방의회 입성에 성공했다.
한국계 정치인 4명 미 하원 입성
뉴욕타임스(NYT) 개표 집계에 따르면 영 김 당선인은 50.6% 득표율을 기록해 시스네로스 의원을 1.2% 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그는 2018년 중간선거 당시 시스네로스 의원과 맞붙어 개표 중반까지 여유 있게 앞섰지만 막판 우편 투표에서 역전당해 패한 바 있다. 2년 만에 치러진 이번 재대결에서 설욕에 성공했다.

인천에서 태어난 김 당선인은 1975년 가족과 함께 미국령 괌으로 이주했다. 괌에서 중학교, 하와이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그는 로스앤젤레스(LA)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금융계에서 일하다 의류 사업을 하기도 했다. 그는 선거컨설턴트이자 한미연합회 전국회장을 지낸 남편 찰스 김과의 사이에서 자녀 4명을 두고 있다.

남편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한 그는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서 13선을 한 친한파 에드 로이스 전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21년간 근무하며 정치적 역량을 키웠다. 한미의원연맹 일을 도우며 한국 정계에도 이름을 알렸다. 2014년에는 한인 여성 최초로 캘리포니아 주하원의원에 당선됐다.

김 당선인은 트위터에 올린 당선 소감에서 "우리 모두 단결해 미국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진하기를 바란다"며 "나는 미국으로 온 이민자로서 공화당, 민주당 동료들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일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국 이민자로서 더 나은 미래 위해 일할 것"
앞서 지난 10일 캘리포니아주 48선거구에서 민주당 현역 후보를 1.8%포인트차로 누른 스틸 당선인은 서울 출생으로 1975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다. 페퍼다인 대학을 졸업하고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고 평범한 주부로 살았다. 이후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사태를 계기로 한인사회의 정치 역량을 키우고자 정치에 뛰어들었다.

그는 1993년 LA 시장에 출마한 리처드 리오단 후보 캠프에 참여했고, 리오단 후보가 당선된 뒤 LA시 소방국장, LA 카운티 아동 가족 위원장 등을 맡았다. 남편 숀 스틸 변호사의 도움도 컸다. 그는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의장을 지냈으며, 스틸 후보의 정치적 조력자로 알려졌다.

지난 4일 첫 한국계 여성 정치인이 된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한국인 어머니 김인민씨와 미국인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서울 출생의 한국계 미국인으로 워싱턴주 타코마 시의원과 시장을 역임했다.

한편 LA 한인타운이 위치한 캘리포니아주 34선거구에는 한국계 데이비드 김 후보가 출마했으나 석패했다. 김 후보는 현역인 데이비드 고메스 의원에게 6% 포인트 차로 져 정치 신인으로서는 상당히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