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포항 근처 돌고래용 우리 발견"
"김정은 위원장 추진하는 해군 현대화 작업"
미국·러시아는 실전 배치 경험…지뢰·어뢰 탐지
"북 해군 '돌고래 부대' 훈련 정황"…위성사진 포착

북한이 남포항 부근에서 군사적 용도로 돌고래를 훈련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군사전문 매체인 미 해군연구소(USNI) 뉴스가 12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인공위성에서 촬영한 사진을 판독한 결과 해군기지가 있는 남포항에 위치한 조선소와 석탄 부두 부근 해상에서 돌고래용 우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바다 위 우리가 양어장일 가능성도 있지만, 미국과 러시아가 이미 오래전부터 군사적 용도로 해양 포유동물을 훈련해온 시설과 비교하면 돌고래용 우리일 가능성이 크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해군 기지에서 돌고래와 바다사자를 조련하고 있으며, 이미 걸프해역(페르시아만) 등에 실전 배치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북극과 흑해에 위치한 해군 기지에서 벨루가, 돌고래, 바다표범 등 다양한 해양포유류 동물을 훈련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북한이 군사적 용도로 돌고래 훈련 프로그램을 도입한 것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속해서 추진 중인 해군 현대화 작업의 일환이라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돌고래는 해상에서 다양한 군사적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해저에서 지뢰나 이미 사용된 훈련용 어뢰를 찾아낼 수 있을 뿐 아니라 케이블이나 수중 음파 탐지 장치 유지 보수에도 유용하다.

또 해군 기지 파괴를 노리고 침투한 적 해군 잠수사를 빠르게 포착해 아군에게 알리는 임무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