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의 경제전문가 설문조사
美경제전문가 "부양책 내년 1Q에 가능, 1조~2조달러 예상"

미국 경제 전문가들은 내년 초는 돼야 경기부양책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일(현지시간)까지 9일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하면서 경기부양책 필요가 높아지긴 했지만, 미 의회가 구성되기 전인 올해보다는 내년 초에 타결될 가능성이 높다는 예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발표한 경제전문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61%가 내년 1분기에 미국의 신규 경기부양책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들은 올해 안에 경기부양책이 나올 확률을 38% 정도로 예측했다.

응답자 중 58%는 경기부양책 규모로 1조~2조달러를 제시했다. 29%는 1조달러 미만, 13%는 2조1000억~3조달러를 제안했다. 미치 맥코넬 미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민주당은 경기부양책 규모로 2조달러 이상, 공화당은 6500억달러를 주장하며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55%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의 증세 공약이 현실화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상원이 공화당 우위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올해 말 예상 실업률로 6.7%를 제시했다. 지난달 설문조사 결과(7.8%)보다 개선됐다.

응답자 중 90%는 시장 불확실성이 감소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 대선 결과가 명확해지고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번 설문조사는 기업, 학계 등 경제분야 전문가 65명을 대상으로 지난 6~10일에 걸쳐 실시됐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