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정권교체 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홍콩과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악화된 미중 관계가 홍콩·대만 문제를 기폭제로 무력 충돌까지 번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은 지난 11일 홍콩 의회인 입법회 의원 4명의 의원 자격을 박탈했다. 중국 최고 입법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가 홍콩 입법회 의원 자격에 '애국심'을 추가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직후 홍콩이 4명의 야당 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했고, 이에 반발한 나머지 야당 의원 15명이 동반 사퇴했다.

정원 70명인 홍콩 입법회에서 야권 의원 19명이 모두 물러나 입법회는 친중 의원들로만 채워지게 됐다. 중국의 이번 결의안 채택은 미국의 정권교체기 혼란을 틈타 홍콩에 대한 장악력을 높이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대선에서 조 바이든 후보가 승리 선언을 한 후에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9일 홍콩·중국 관리 4명을 제재 대상에 올린 데 이어 11일에도 추가 제재를 시사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모든 합당한 권력을 동원해 홍콩의 자유를 말살하는 데 책임이 있는 자들을 색출하겠다"고 밝혔다.

대만에서는 미군과 대만군이 지난 9일부터 4주 일정으로 합동 군사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 인민해방군과 가까운 소식통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중국이 해당 훈련을 "마지노선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남중국해에서 충돌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또 지난 10일에는 대만과 '경제번영 파트너십 대화'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패배의 책임을 중국에 돌리면서 막판 중국 때리기에 전념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이 가장 민감해 하는 홍콩과 대만 문제를 계속 건드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자 중국은 "미국의 행위는 홍콩 사무에 대한 공공연한 간섭이자 중국 내정을 함부로 간섭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또 "미국은 대만과의 관급 교류와 접촉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관계 증진 역시 즉각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까지 경질되고 크리스토퍼 밀러 대테러센터장이 후임으로 임명되자 미중 간 '우발적 충돌'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