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전市 참여 컨소시엄에 매각 추진
미국의 제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알짜’로 평가받는 중저가 스마트폰 사업의 매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화웨이가 중저가 스마트폰 ‘아너’ 사업부를 이 회사 본사가 있는 선전시정부가 참여하는 컨소시엄에 1000억위안(약 17조원)에 양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 컨소시엄은 화웨이 등의 스마트폰을 취급하는 유통업체 디지털차이나그룹이 주도하고 있다.

화웨이는 2013년 아너 브랜드를 출범시켰다. 아너의 스마트폰 가격은 1000~1500위안(약 17만~25만원)대로 중국 젊은이들이 많이 쓰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올 3분기 아너 스마트폰은 화웨이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5170만여 대)의 26%를 차지했다. 화웨이는 브랜드, 연구개발(R&D), 부품공급망 관리를 포함한 아너의 자산 일체를 한꺼번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아너의 경영진과 8000명가량의 직원도 모두 승계하는 조건이다. 인수 컨소시엄은 3년 정도 후에 아너를 상장시킨다는 계획이다.

화웨이가 아너를 팔기로 한 것은 미국의 규제로 반도체 수급에 어려움을 겪자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통신장비 분야에 집중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