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틱톡 금지조치 하루 앞둬
틱톡 "트럼프 행정부 연락이 안 돼…조치 검토해달라"
바이든 당선인은 틱톡 관련 입장 '아직'
"트럼프, 대선 소송에 정신 팔렸나 봐" 틈새 엿보는 中 틱톡

중국 바이트댄스가 모기업인 소셜미디어 틱톡이 미국 사업부문 매각안 등을 두고 기존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를 재검토 해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미국 대선으로 백악관 주인이 바뀔 전망인 와중에 개표 결과 불복을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행정부가 아무런 협의를 하지 않고 있다는게 근거다.

1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틱톡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소송법원에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의 미국내 자산매각 관련 조치를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 투자위원회(CFIUS)가 재검토해달라는 청원을 넣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오는 12일까지 틱톡이 미국 내 모든 유무형 자산을 매각하라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이와 별도로 오는 12일부로 '미국 내 틱톡 사용 전면금지' 조치도 발효할 예정이었다.

틱톡은 이 데드라인을 이틀 앞둔 와중에도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 매각 관련 협의에 나서고 있지 않다면서 조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틱톡은 여전히 오라클에 미국 사업부문을 매각할 의향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오라클과 월마트에 소액지분을 매각해야 하는지 등 세부사안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틱톡은 이날 성명에서 "틱톡은 지난 1년여간 미국의 국가 안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 협력해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과 오라클간) 매각 합의를 승인한 이래 틱톡은 이 합의를 마무리하기 위해 두달여간 상세한 방안을 제시했으나,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실질적인 피드백을 받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CNBC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한동안 틱톡 미국 사업부 매각을 강력히 밀어붙였으나 지난달 말 미국 대선 막판 유세 시즌에 돌입하면서부터는 틱톡 관련 이슈를 뒷전에 뒀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이후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박빙 격전을 벌이면서 틱톡까지 신경쓸 여유가 없었다는 분석이다.

틱톡 관계자는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몇 주째 소식이 없다"며 "언제 다시 연락이 올지 불투명하다"고 CNBC에 말했다.

틱톡이 매각 사안 관련 청원을 넣은 이유는 또 있다. 바이든 당선인이 아직 틱톡 매각 문제를 놓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와중이라서다. 바이든 당선인의 한 기술자문관은 "바이든 당선인의 틱톡 문제에 대한 견해를 말하기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CNBC에 말했다. 다만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캠프를 운영하면서 직원들에게 보안 우려가 있다며 업무와 개인용 기기에 서 틱톡을 삭제하라고 했다고 CNBC는 보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