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이번엔 사우디아라비아다. 사우디 주재 프랑스 대사관에서 주최한 행사에서 테러가 일어나자 프랑스 정부는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11일(현지시간) 르몽드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홍해 연안 항구도시 제다에 있는 한 비무슬림(비이슬람교도) 공동묘지에서 폭발로 여러 명이 다쳤다. 프랑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오늘 아침 제다의 비무슬림 공동묘지에서 제1차 세계 대전 종전을 기념한 연례행사가 진행되고 있을 때 사제폭탄 공격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사우디 주재 프랑스대사관이 주최했으며 당시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 외교관들이 참석 중이었다. 프랑스 외교부는 "프랑스는 이 비겁하고 정당하지 않은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다행히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그리스 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제다에서 폭발로 4명이 가볍게 다쳤고 부상자 중 그리스인 1명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용의자나 피해자들의 신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제다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2주 만이다. 지난달 29일에는 제다의 프랑스영사관에서 경비원 한 명을 흉기로 찌른 사우디인 남성이 체포됐다. 이번 폭탄 폭발은 최근 프랑스와 이슬람 국가들의 긴장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해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앞서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소재로 삼은 풍자만화를 주제로 표현의 자유에 관한 토론 수업을 진행했던 한 프랑스 중학교 교사가 지난달 16일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18세 청년에 의해 살해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달 2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총격 테러로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다쳤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