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KB금융그룹 국제컨퍼런스 '2020 ESG 글로벌 서밋: 복원력 강한 경제와 지속 가능한 금융의 길'에서 참석자들이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최고경영자(CEO)의 화상 기조연설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KB금융그룹 국제컨퍼런스 '2020 ESG 글로벌 서밋: 복원력 강한 경제와 지속 가능한 금융의 길'에서 참석자들이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최고경영자(CEO)의 화상 기조연설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도 미국의 대(對) 중국 정책이 혁명적으로 바뀌지는 않을 것입니다."(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그룹 회장)

"미국 공화당이 상원 과반석을 차지한 '여소야대(與小野大)' 양상이 나타날 것인 만큼 바이든이 구상한 경기부양책 등 경제정책이 제대로 전개될지 미지수입니다."(필립 힐데브랜드 블랙록 부회장)

9일 세계경제연구원과 KB금융그룹이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2020 ESG 글로벌 서밋:복원력 강한 경제와 지속 가능한 금융의 길'이라는 주제로 연 국제 콘퍼런스에서 세계 경제·외교 전문가들은 바이든 당선 직후에도 미·중 대결구도는 이어질 것으로 봤다. 신재생에너지 투자와 경기부양책 등 바이든의 경제정책도 추진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美, '관세 무기화'는 자제할 것"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미·중 갈등은 수그러들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그룹의 슈워츠먼 회장은 "작년 기준 1인당 국내총생산은 미국이 6만5280만달러, 중국은 1만260달러였다"며 "스스로 가난한 국가라고 생각하는 중국 입장에서 미국의 개방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고 그만큼 갈등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경제 규모의 35~40%를 차지하는 미·중 간 디커플링(탈동조화)은 불가능하다"며 "양국이 이해하고 타협하는 의지가 중요하다"고 봤다. 바이든 정부가 트럼프 정부의 대중 정책 기조를 큰 틀에서 유지할 것인 만큼 양국 관계가 개선될 가능성은 미지수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이 과거처럼 악화일로로 치닫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졸릭 전 세계은행 총재는 "바이든 행정부가 전 정부처럼 관세를 무기화하는 것은 자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우선주의'와 '일방주의'로 통하는 트럼프의 외교 정책을 변화해 다자주의를 복원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프란시스 후쿠야마 스탠퍼드대 석좌교수는 "바이든은 파리기후협약에 다시 가입하는 등 미국 외교정책의 신속한 복원에 힘쓸 것"이라며 "미국이 세계 외교가에서 목소리를 다시 높일 것"이라며 전망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필립 힐데브랜드 부회장은 "미국 공화당이 상원 과반석을 차지하면서 '여소야대(與小野大)' 양상이 나타날 것"이라며 "바이든이 대통령 당선되더라도 공화당 중심의 의회 때문에 정책의 급진적 변화는 없을 것이고 경제정책도 속도조절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시아, 세계 경제 회복세 주도
코로나19로 충격을 받은 세계 경제는 2022년 완전히 회복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슈워츠먼 회장은 "올해 코로나19 백신이 나오고 내년 말이면 원한다면 누구든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충격이 미미해지는 2022년부터 경제가 정상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평가했다.

방역에 성공한 동아시아 국가들의 경제 발전 속도가 두각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마이클 스펜스 뉴욕대 석좌교수는 "코로나19 수습에 성공한 한국과 대만, 홍콩, 중국, 싱가포르 경제는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경제가 회복세를 보여도 음식·관광·항공업 등 대면 업종은 실적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재정 여력이 충분하지 않고 외부서 달러를 조달하는 저개발국은 코로나19로 경제 위기가 더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핵심 투자흐름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세계 최대 증시 지수 산출회사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헨리 페르난데즈 회장은 "바이든이 당선되면서 그가 주창한 민주주의 보호, 인명보호, 다양성과 포용성, 다문화사회 등 ESG 중요성이 한층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진 국민연금 이사장은 "71조원 규모의 국내 주식 투자 과정에서 900개 기업에 대해 ESG를 평가한 직후 투자 의사결정에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익환/강진규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