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언제부터 언론이 대통령 정했나"
워싱턴타임스 "그런 기사 없다" 반박
공화당, 결과 승복 두고…의견 '분분'
트럼프 대선캠프 팀 머토 대변인이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렸다가 삭제한 '고어 대통령' 기사가 담긴 사진. 신문사 측은 조작된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출처=머토 대변인 트위터

트럼프 대선캠프 팀 머토 대변인이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렸다가 삭제한 '고어 대통령' 기사가 담긴 사진. 신문사 측은 조작된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출처=머토 대변인 트위터

대선 패배에 승복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캠프 대변인이 언론을 비난하려 '가짜뉴스'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논란이 불거지자 삭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8일(이하 현지시간) 팀 머토 트럼프 대선캠프 대변인이 이날 오전 트위터에 '고어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린 2000년 11월8일 워싱턴타임스 1면 사진을 올렸다고 전했다.

머토 대변인은 해당 게시글에 "오늘 아침 언론이 대통령을 고르지 않는다는 점을 상기하며 팀트럼프 본부에서 직원을 맞이했다"며 선거캠프 사무실 탕비실로 보이는 곳에 문제의 신문 수십 장이 붙어있는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앨 고어 전 부통령은 2000년 대선 때 조지 W. 부시 당시 공화당 후보와 대결했다가 패배한 민주당 대선 후보다. 당시에도 접전이 벌어진 플로리다주에서 재검표가 진행되며 한 달 넘게 대선 승자가 확정되지 않았다. 이후 연방대법원이 재검표 중단을 결정하면서 승자가 가려졌다.

머토 대변인이 해당 기사를 트위터에 올린 것은 올해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는 보도들이 틀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에 대해 워싱턴타임스는 "조작된 사진으로 우리는 '고어 대통령'이라는 헤드라인을 사용한 적 없다"고 밝히면서 머토 대변인은 해당 트윗을 삭제했다.

WP는 "언론은 국가권력 이양 과정에 공식적인 역할이 없다”며 "내달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 전 선거 결과 확정은 전적으로 각 주에 달렸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뉴타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뉴타운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다. 그는 이날 오후에도 트위터를 통해 "언제부터 레임스트림(Lamestream) 미디어가 다음 대통령이 될 사람을 호명했느냐"는 글을 적었다. 이제까지 나온 대선 결과 보도를 믿지 못한다는 의미다.

레임스트림은 '절뚝거린다'라는 뜻의 영어단어 레임과 주류를 뜻하는 단어 메인스트림의 합성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을 경멸할 때 자주 사용한 언어이기도 하다.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거세지는 가운데 최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그의 불복을 공개적으로 응원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치열한 선거였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복하지 말고 힘껏 싸워라"고 권유했다.

현재 백악관과 공화당 내에서도 대선 결과 승복을 둘러싼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