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침묵…롬니·젭 부시는 축하 트윗
고(故) 매케인 부인도 "바이든, 나라 통합할 것" 축하
공화 강성 의원들은 반발…트럼프 주니어, '선거 사기' 기사 공유

[바이든 승리] 지도부 침묵 속 공화당 반응 엇갈려(종합)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미국 대선 승리 소식에 여당인 공화당 내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인정하면서 단결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는가 하면 승부가 나지 않았다며 끝까지 싸우겠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공화당 지도부는 침묵하고 있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공식 성명을 낼 계획이 없다고 공화당 관계자들은 워싱턴포스트(WP)에 전했다.

앞서 매코널 원내대표는 전날 성명을 통해 "합법적 투표는 모두 집계해야 하고 불법으로 제출된 표는 집계해선 안 된다"면서 "법정은 법을 적용하고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얼핏 일반적인 내용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합법적 투표만 계산하면 내가 이긴다'고 주장하며 대규모 소송전에 나선 점을 고려하면 매코널 원내대표가 이에 암묵적으로 동조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스티브 스칼리스 공화당 하원 원내총무 역시 "모든 합법적인 표가 집계되고 증명되기까지 선거는 끝난 게 아니다"라면서 "중대한 소송들이 제기됐고, 이 절차가 해결되기 전에는 선거가 최종적인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으로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밋 롬니 상원의원은 바이든 후보 승리 소식에 곧바로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아내) 앤과 나는 대통령 당선인 조 바이든과 부통령 당선인 카멀라 해리스에게 축하를 전한다"고 밝혔다.

롬니 의원은 "우리는 두 사람이 선의와 존경할만한 인격을 지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 신이 그들을 축복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동생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도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를 보낸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바이든의 승리를 인정했다.

그는 "내 인생 대부분을 우리나라 대통령을 위해 기도해왔다.

나는 당신과 당신의 성공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며 "지금은 깊은 상처를 치유할 때다.

많은 이들이 당신이 그 길에 앞장서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사위'로 유명한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우리나라가 성공해야 하기에 모두가 우리의 대통령이 성공하길 원해야 한다"며 "우리 앞에 큰 도전이 있다.

이제 어느 때 보다 미국인으로 뭉쳐야 한다"고 트윗했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고(故)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의 부인 신디 매케인 역시 트위터로 "조가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나라를 통합할 것"이라며 당선을 축하했다.

[바이든 승리] 지도부 침묵 속 공화당 반응 엇갈려(종합)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바이든 승리를 기정사실화한 미국 언론에 불만을 표시하며 레이스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조시 홀리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언론이 대통령을 결정하지 못한다.

국민이 결정한다"며 "모든 합법적인 투표가 개표되고, 재검표가 끝나고, 사기 혐의가 다뤄지면 승자가 누군지 알게 될 것"이라고 썼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강성 친(親)트럼프 인사인 맷 개츠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항복하고 다음 선거를 위해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 중요한 순간에 트럼프를 위해 일어나 싸우지 않으면 공화당의 미래는 없다"고 주장했다.

조디 하이스 하원의원은 "주류 미디어는 그들의 민주당 친구들을 대신해 미국민들에게 이미 끝났다고 설득하려 애쓰고 있다"며 "아니다"라고 말했다.

애리조나의 매리코파 카운티 한 개표소 앞 시위에 참여한 폴 고사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모든 투표가 집계될 때까지 끝나지 않는다"고 비꼬았다.

개츠, 하이스, 고사 의원은 모두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연계된 공화당 내 강경파 모임인 하원 프리덤 코커스 멤버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CNN을 비롯한 전국의 미 언론이 바이든 승리를 타전한 지 몇 분 후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트럼프 주니어는 아무런 코멘트 없이 우편투표와 관련한 유권자 사기 의혹을 제기하는 뉴욕포스트 기사를 SNS에 공유하기도 했다.

[바이든 승리] 지도부 침묵 속 공화당 반응 엇갈려(종합)

[바이든 승리] 지도부 침묵 속 공화당 반응 엇갈려(종합)

한편 바이든 당선인과 민주당 경선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승리를 축하하면서도 새 정부에 이민, 최저임금, 보건 분야에서 진보적인 정책을 펼칠 것을 당부했다.

샌더스 의원은 "하나님께 감사하게도 민주주의가 승리했다"면서 "이 나라를 지도할 조와 카멀라에게 행운을 빈다"고 축하했다.

이어 "근로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고통에 대해 고심할 때"라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성명에서 "오늘 미국을 위한 새로운 날의 새벽이 밝았다.

기록적인 7천500만의 미국인이 바이든을 미국 대통령으로 뽑으려 표를 던졌다"면서 "민주당에 행동에 나설 권한을 주는 역사적 승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