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개표에서 패색이 짙은 가운데 공공기관장을 잇따라 해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유는 따로 공개되지 않았다. △개표 후 흔들리는 리더십을 바로 잡기 위한 '군기잡기' 차원이라는 분석과 △사실상 정부 인수인계를 앞두고 '보복성 해고'와 '보은성 승진'을 겸하려는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CNN은 백악관이 6일(현지시간) 보니 글릭 국제개발처(USAID) 처장을 해임하고 존 바사 처장대행을 처장 대행에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USAID는 이날 홈페이지에 "글릭 부처장의 서비스와 기여에 감사한다"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해임 사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CNN에 따르면 글릭 처장은 백악관으로부터 "2시간안에 관두라"는 통지를 받고 거부하자 곧바로 해임 조치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행인 바사 처장은 원래 이날까지 근무할 예정이었으나 앞으로 USAID를 계속 이끌게 됐다. 바사 처장은 트럼프가 임명한 사람이다.

백악관은 이날 또 채터지 연방 에너지규제위원회 위원장을 일반 위원으로 내리고 대신 동료 위원인 제임스 댄리를 위원장에 임명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채터지 전 위원장은 화석연료 사용을 옹호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기조와 달리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지지했던 인물"이라며 "그는 '왜 강등됐는지 모른다'며 불만을 터트렸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일반적인 예의조차 저버린 인사"라며 "선거 결과와 무관하게 가능한 오랫동안 자신의 인사 정책을 우격다짐 식으로 끌고 가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5일 미국의 정치 전문 매체인 폴리티코는 "트럼프가 선거 불복 기조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자신의 인사권과 행정 명령을 과도하게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폴리티고는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과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 등 트럼프와 갈등 관계에 있는 고위급 참모들이 해임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