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혼란은 미국 시스템의 문제"
"대선 이후에도 미국은 둘로 분열할 것"
"백인-소수민족, 엘리트-일반인 모순이 사회갈등의 원인"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대선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선언으로 혼란을 겪는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이 백인과 '소수민족'간의 갈등으로 흔들리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 사회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충고를 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7일 논평에서 "이번 미국 대선은 두 가지 다른 가치와 길의 대결"이라며 "과거 미국 선거는 정치적 이벤트 성격에 그쳤지만, 이번 선거는 쇼가 끝난 뒤에도 사회가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 걱정스럽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이번 선거에서 드러난 미국 사회의 분열은 매우 현실적이고 골이 깊다"며 "미국 사회 시스템의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모든 사회는 내부적인 분열과 모순을 가지고 있다"며 "하지만 미국 시스템은 모순이 생성되는 것을 방관하고 부추기기까지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세계화를 배경으로 축적된 이익을 누려왔지만 그 유형이 바뀌지 않아 전반적인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의 요구와 기대에 부응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했다.

그간 글로벌 타임스는 대선 이후 미국 갈등이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른 논평에선 미국이 대선 갈등 이후에도 둘로 갈라져 분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 시절, 미국 사회는 전례 없는 사회적 갈등을 겪었다"며 "선거 과정에서 트럼프 지지층과 반대파의 첨예한 대립은 누가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이런 모순과 분열을 쉽게 해소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또 미국엔 백인과 소수민족, 엘리트과 일반인 간의 모순이 사회의 근본적인 사회갈등의 원인이라고 했다. "소수민족 인구가 늘어나면서 생기는 불균형이 갈등을 키우고 있다"며 "세계화의 혜택을 받은 엘리트 중심의 민주당 지지층과 중하위층· 기독교 보수층 위주의 공화당 지지층 간의 갈등도 이번 선거로 봉합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