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공주, 병원 실려가
에르메스 가방 35개 등 사라져
에르메스 버킨백. 사진=한국경제신문 DB

에르메스 버킨백. 사진=한국경제신문 DB

프랑스 파리 부유촌에 거주하는 사우디아라비아 공주의 집에 도둑이 들어 8억원에 달하는 명품이 사라졌다.

6일(현지시간) 일간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사우디 공주는 남프랑스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석 달 만에 샹젤리제 인근 자택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집에 있던 명품이 모두 사라지자 놀란 사우디 공주는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 갔다.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은 사우디 공주는 아직도 경찰 조사에 협조하지 못하고 있다.

도둑이 훔쳐 간 물건들은 하나에 1만∼3만5000유로(약 1300만∼4600만원)를 호가하는 에르메스 가방 35개를 비롯해 명품 시계, 보석, 모피 등이었다.

초동 수사 결과, 경찰은 누군가 강제로 문을 열고 침입한 흔적을 발견하진 못했다.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사우디 공주가 지난 8월 자신의 집에서 함께 지낸 남성이 있었고, 복사해놓은 아파트 열쇠가 사라졌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심지어 해당 남성은 사우디 공주에게 여러 차례 명품을 이베이에 팔자고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