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일(현지 시간) 미국 대선 결과를 놓고 박빙의 승부가 지속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부정 선거 의혹을 또 제기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어젯밤까지만 해도 나는 대부분 민주당 지역의 주요 주에서 완전히 이기고 있었다"며 "그런데 개표가 시작되자 (이들의 지지가) 마법처럼 사라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매우 이상하다"며 "여론 조사는 완전히 그리고 역사적으로 틀렸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승리를 확신하면서도 민주당이 선거를 훔치려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우리는 크게 이기고 있지만 그들이 표를 훔치려고 하고 있다. 그렇게 돼선 안 된다. 개표가 끝난 다음에 나온 표는 인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 투표 가능성을 연일 제기해 왔다. 특히 선거일 이후 개표된 우편 투표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연방대법원은 대선일 이후 3일 이내에 도착한 우편투표도 유효표로 인정해야 한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