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격전지' 플로리다…트럼프 득표율 51.2%
트럼프, 노스캐롤라이나·텍사스 등 8곳에서 '우세'
바이든, 10개 핵심 경합주 가운데 '2곳' 선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한국시간 4일 오후 12시 30분 기준 플로리다를 비롯한 핵심 경합주 10곳 중 8곳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직전까지 부진을 면치 못했던 주요 경합주에서 연달아 승기를 잡으면서 4년 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된 대역전극이 재연될 것인지 이목이 쏠린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경합주로 꼽힌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텍사스 오하이오 조지아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에서 바이든 후보를 앞서고 있다.

우선 선거인단 29명이 걸린 '최대 격전지' 플로리다주에서 94% 개표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51.2%의 득표율로 바이든 후보의 47.7%를 앞서고 있다. 플로리다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성공하기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개표가 80% 진행된 텍사스에서는 4%포인트 격차로, 개표율 74%인 오하이오에서는 5%P 격차로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앞서고 있다. 개표 56%인 조지아에서도 12%P 격차로 트럼프 대통령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 8개 주의 선거인단은 총 162명에 달한다.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나가고 있는 이들 경합주에서 모두 승리한다면 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

미국 대선은 전국 득표율과 상관없이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과반인 270명 이상을 확보하는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된다. 미국 50개주 대부분이 한 표라도 더 많이 받은 정당이 그 주의 선거인단을 모두 차지하는 '승자독식제'를 채택하고 있어서다.

다만 위스콘신과 미시간, 펜실베이니아주에서의 개표율이 아직 30%대 수준인 데다 우편투표 등 변수가 있다. 특히 펜실베이니아 등은 대선 사흘 뒤인 오는 6일까지 우편투표를 접수한다. 현재 득표율만으로 최종 결과를 판단하기에는 이르다.


10개 핵심 경합주 가운데 바이든 후보가 우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은 애리조나와 미네소타 두 곳이다. 바이든 후보는 애리조나 9%P, 미네소타 24%P 격차로 트럼프 대통령에 우세를 보이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