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 '표 도난 막아라' 가짜뉴스 공유
"부정선거 의심된다"…온라인 확산
보수 매체, 바이든 '선거법 위반' 보도까지
트럼프 지지자들, '표 도난을 막아라' 가짜뉴스 공유. 사진=트위터 캡처

트럼프 지지자들, '표 도난을 막아라' 가짜뉴스 공유. 사진=트위터 캡처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 투표가 전반적으로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운데, 핵심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주가 가짜뉴스 확산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CNN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소셜미디어에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부정선거가 의심된다는 의견이 끝없이 올라왔다.

가짜뉴스 대부분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찍은 표가 사라지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표 도난을 막아라'(#StopTheSteal) 해시태그를 달고 가짜뉴스를 공유했다.

펜실베이니아주 이리 카운티 투표소에서 근무한다고 언급한 인스타그램 사용자는 "트럼프 대통령을 찍은 100여 장의 투표용지가 벌써 폐기됐다"며 "펜실베이니아는 파란색(미국 민주당 상징색)으로 변할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게시물이 온라인에서 확산되자 칼 앤더슨 이리 카운티 선관위원장은 성명을 내고 "허위 정보를 올린 사람은 이리 카운티의 등록 유권자도 아니고 주민도 아니다"라며 "그 사람은 선거관리 업무에 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앤더슨 위원장은 "선관위는 초당적이고 공정한 방식으로 선거 업무를 관리한다"고 강조했다. 현지 경찰은 가짜뉴스를 유포한 용의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실베이니아주 이리 카운티 부정선거 유언비어와 이를 반박하는 게시물. 사진=트위터 캡처

펜실베이니아주 이리 카운티 부정선거 유언비어와 이를 반박하는 게시물. 사진=트위터 캡처

또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한 보수 매체는 필라델피아 투표소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간판을 설치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으로 오보를 냈다. 해당 기사는 트위터에서 1만 번 이상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다.

필라델피아 검찰은 "관련 의혹을 조사한 결과, 선거법 위반 사실이 없었다"며 "해당 보도는 고의적"이라고 비판했다.

NYT는 펜실베이니아의 공화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에서 "전자 투표기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오류를 일으켰고 유권자 투표를 방해하는 행위가 있었다"는 루머도 온라인에서 퍼졌다고 전했다.

북부 러스트벨트에 속한 펜실베이니아는 6대 경합주(州) 중 플로리다(29명) 다음으로 많은 20명의 선거인단을 갖고 있는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모두 대선 기간 내내 이곳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치열한 대결을 펼친 바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