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극동 연해주(州)에서 7살짜리 아이가 지금으로부터 약 2억 5천만 년 전 선사시대 어룡(魚龍·ichthyosaur)의 화석을 발견해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 7살 된 드미트리 시렌코가 이 사연의 주인공이다.
러 꼬마가 발견한 바위…알고보니 2억5000만년 전 어룡 화석

2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렌코는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지부 산하 연구소 등이 기획한 현지 청소년 과학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가족과 지난달 27일 블라디보스토크 도심에서 조금 떨어진 루스키섬을 찾았다.

교육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날 가족과 섬 해안을 거닐던 시렌코는 흥미로운 모양이 새겨진 바위를 발견했다.

돌에는 동물의 가슴부위를 이루는 활모양의 뼈 구조가 선명히 남아있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고생물학자들은 돌에 새겨진 특이한 자국이 선사시대 해양 파충류인 어룡의 흔적임을 확인했다.

우연히 어룡 화석을 발견한 시렌코는 "항상 진짜 공룡의 뼈를 찾는 게 꿈이었다"고 밝히면서 "해변에서 가족과 놀다가 특이한 돌을 발견했는데 그것이 어룡의 화석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러 꼬마가 발견한 바위…알고보니 2억5000만년 전 어룡 화석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지부 산하 연구소에서 근무하는 고생물학 전문가 유리 볼로츠키는 어룡이 현대 돌고래와 비슷한 미끈한 생김새를 가졌으며 당시 바다를 지배하던 포식자였다고 말했다.

러시아 극동 수역은 암모나이트를 먹으며 생활했던 어룡들의 주요 서식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룡은 백악기 말기에 공룡과 함께 멸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 꼬마가 발견한 바위…알고보니 2억5000만년 전 어룡 화석

올여름 연해주를 강타한 태풍 탓에 화석의 갈비뼈 부위만 깨져 해변에서 발견된 것 같다고 현지 학자들은 추정했다.

현지 학자들은 이번에 발견된 화석이 지금으로부터 2억4천700만년 전에 서식했던 어룡의 오른쪽 갈비뼈라고 분석하면서도 정확한 시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당 화석을 연해주 아쿠아리움으로 옮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연해주 아쿠아리움 유튜브 동영상. 재배포 및 DB화 금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