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캐나다 퀘벡에서 핼러윈 밤에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사망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핼러윈인 지난달 31일 밤 샤토 프롱트낙 호텔 근처에서 중세시대 의상을 입은 남성이 행인들을 향해 일본도를 휘둘렀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행인 2명이 숨졌으며, 5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1일 새벽 몬트리올 출신의 24세 남성 1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일단 경찰은 용의자가 테러 단체와 연관돼 있지 않고, 개인적인 동기로 범행한 것으로 추정했다.

로버트 피전 퀘벡 경찰서장은 "용의자는 범행 대상을 무작위로 고른 것으로 보인다"며 최대한 많은 희생자를 내려는 의도를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행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람들이 외출을 삼가면서 사건 당시 거리는 한산했다.

레지스 라봄 퀘벡 시장은 "정신 건강에 대한 사회적 토론이 필요하다"며 정신 이상에 따른 범행 가능성도 시사했다.

용의자가 붙잡히기까지 3시간 동안 인근 주민들은 공포에 떨었다. 한 주민은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밤 11시에 편의점에 가려고 집을 나섰는데 무장한 경찰이 '살인자가 돌아다니고 있으니 당장 집으로 뛰어가라'고 했다. 정말 무서웠다"고 회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