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된 용의자 모두 3명으로 늘어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 안에서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테러 용의자와 접촉했거나 관련이 있는 30대 남성 2명이 추가로 체포됐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경찰 취재원을 인용해 전날 니스 거주자인 35세 남성이 이번 테러와 관련해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테러 공격 발생 하루 전 용의자인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와 만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35세 남성 체포 직후 또 다른 남성이 추가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AFP 통신은 두 번째로 체포된 35세 남성의 가택 수색 중에 33세 남성이 세 번째 체포 대상이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오후에 47세 남성을 체포해 구금했다.

이 남성은 아우이사우이와 범행 전날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우이사우이는 29일 오전 8시 30분께 니스 노트르담 성당에 도착해 폐쇄회로(CC)TV가 없는 성당 안에서 30분 동안 미리 준비해온 흉기로 신자와 성당지기 등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용의자는 "신은 위대하다"고 아랍어로 외치며 복도에서 마주친 경찰을 흉기로 위협하다가 오전 9시 4분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쓰러졌다. 용의자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여전히 중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