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연약하고 보호되지 않는 생명 존중 일깨워지길"
매주 수요일 열리는 '일반 알현'에 참석한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EPA

매주 수요일 열리는 '일반 알현'에 참석한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EPA

생명 존중을 강조해온 프란치스코 교황(사진)이 낙태 허용 범위를 축소하는 폴란드 헌법재판소 결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지 가톨릭 매체에 따르면 교황은 28일(현지시간) 주례한 수요 일반 알현에서 폴란드 신자들을 위한 메시지를 통해 태아를 비롯한 모든 인간의 생명이 소중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앞서 폴란드 헌재는 지난 22일 "건강을 기준으로 낙태를 결정하는 것은 생명권과 평등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기형 태아의 낙태를 허용하는 법률이 위헌이라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폴란드에서는 강간·근친상간에 의한 임신, 임신부의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 등에만 낙태가 허용된다.

출산 후 생존 가능성이 희박한 태아, 다운증후군 판정을 받은 태아 등에 대한 낙태도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교황은 "모든 이의 마음속에 우리 형제·자매 특히, 가장 연약하고 보호되지 않는 생명에 대한 존중이 일깨워지기를 기도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가톨릭 국가인 폴란드는 유럽에서 낙태를 가장 엄격하게 규제하는 국가 중 하나다.

2013년 즉위한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낙태에 관한한 생명 존중을 강조하며 매우 강력한 반대 입장을 피력해 왔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