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참수 테러 2주도 안 돼 또 흉기테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29일(현지시간) 오전 벌어진 흉기 공격으로 최소 3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용의자는 이날 오전 9시께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 밖에서 흉기를 휘둘렀고 피해자 중 한 명은 참수를 당했다.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맞고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지 니스 시장은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된 후에도 아랍어로 "신은 가장 위대하다"고 반복해서 외쳤다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프랑스 니스 칼부림 살인 현장에 도착하는 경찰 과학수사 요원들. 사진=연합뉴스

프랑스 니스 칼부림 살인 현장에 도착하는 경찰 과학수사 요원들. 사진=연합뉴스

이번 흉기 테러는 표현의 자유를 가르치던 중학교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빠진 18세 청년에게 참수당한 지 채 2주도 안 돼 발생했다.

프랑스 대테러검찰청은 테러와의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즉각 수사를 개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