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지율 54%…트럼프와 12%포인트 차이
다음달 3일(이하 현지시간) 치러지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사진)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큰 격차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CNN 방송은 지난 23~26일 전국 성인 유권자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3.6%)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바이든은 54%의 지지율을 얻어 트럼프(42%)를 12%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열세인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얼마나 따라잡을 수 있을지는 선거 당일 투표율에서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대선에선 '샤이 트럼프'로 불리는 이른바 숨은 보수표가 선거 결과를 뒤집었다. 당시에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앞서가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당선자는 트럼프 대통령이었다.

대선 판도를 뒤집을 정도인지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이번에도 '샤이 트럼프'가 지지율 격차 축소에는 영향을 미칠 것으로 풀이된다.

사전투표를 마쳤다고 밝힌 응답자들은 64%와 34%, 사전투표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도 63%와 33%로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선거 당일 투표 계획을 세운 응답자의 59%는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따라서 트럼프가 바이든 후보와의 격차를 얼마나 줄일지는 선거 당일 투표율에 크게 좌우될 것이라는 게 CNN의 전망이다.

인구통계학적 지지율 통계는 4년 전 대선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여성과 유색인종 유권자는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을 크게 지지했고, 트럼프는 백인층과 남성 유권자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응답자의 바이든 지지율은 61%, 트럼프 지지율은 37%였다. 남성 응답자 중에서는 48%가 트럼프, 47%는 바이든을 지지했다.

유색인종의 바이든 지지율은 71%, 트럼프 지지율은 24%로 그 격차가 50%P에 육박했다. 백인 응답자의 경우 트럼프(50%)와 바이든(48%) 지지세가 갈렸지만, 트럼프 지지자가 근소하게나마 더 많았다. 유색인종 여성의 경우 77%가 바이든을, 남성은 64%가 바이든을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백인 여성은 54%가 바이든을, 백인 남성은 56%가 트럼프 지지 의향을 표했다.

다만 백인 응답자의 경우 학력에 따른 지지율 차이가 나타났다. 대학 졸업 백인 응답자의 바이든 지지율은 58%, 트럼프 지지율은 40%인 반면 대학을 나오지 않은 백인 유권자의 경우 58%가 트럼프, 40%는 바이든을 선호했다.

65세 이상 노령층 유권자의 경우 55%가 바이든을 지지했고,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노령 유권자는 44%였다. 35세 이하 젊은 유권자층에서는 바이든(68%)의 인기가 트럼프(30%)를 크게 압도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