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치 매체 "미국이 유명희 지지한다는 명확한 신호"
WTO 최종 라운드 진출 유명희. 사진=연합뉴스

WTO 최종 라운드 진출 유명희.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사진)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했다. 최근 일본의 훼방 작전으로 유럽마저 유명희 본부장에 등을 돌린 가운데 막판 뒤집기 '변수'가 등장한 셈이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25일 미 국무부가 일부 재외공관에 외교전문을 보내 주재국 정부가 유명희 본부장을 지지하는지 여부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이 지시가 미국이 유명희 본부장을 지지한다는 명확한 신호라고 평가했다. 단 미국의 지지가 유명희 본부장 승리를 보장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외교전문에서 주재국 정부가 어느 후보를 지지하는지 파악하고 아직 입장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유명희 본부장을 지지해줄 것을 간접적으로 권유했다.

지지 후보를 명확히 밝힌 국가의 재외공관엔 이 외교전문을 보내지 않았다. 현재 아프리카연합(AU)과 일본, 유럽연합(EU) 등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중국·브라질 등은 아직 지지 후보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한 전직 미국 무역 관리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이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WTO는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유명희 본부장과 오콘조이웰라 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이날 마무리했다. 현지시간 28일 대표단이 모인다. WTO 사무총장은 다음 달 최종 선출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