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번째 폭풍 '제타' 미 본토 접근
2005년 28개로 역대 최다
미국 본토를 향해 27번째 폭풍 '제타'가 접근하면서 올해가 허리케인 등 열대성 폭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해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AP

미국 본토를 향해 27번째 폭풍 '제타'가 접근하면서 올해가 허리케인 등 열대성 폭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해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AP

미국 본토를 향해 27번째 폭풍 '제타'가 접근하면서 올해가 허리케인 등 열대성 폭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해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과 CBS 방송 등에 따르면 미 본토를 향해 북상 중인 '제타'는 올 들어 대서양 수역에서 형성된 27번째 열대성 폭풍이다. 이에 역대 최다 발생 시즌인 2005년의 28개에 임박했다.

역사상 가장 많은 폭풍이 발생한 2005년 당시에는 미리 만들어 놓은 21개의 허리케인·열대성 폭풍 명칭을 다 사용했다. 이에 22번째 폭풍부터 27번째 폭풍까지 차례대로 '알파', '베타', '감마', '델타', '입실론', '제타'라는 이름을 달았다.

이후 기상학자들이 그해 관측 과정에서 놓쳤던 폭풍을 하나 더 추가해 공식적으로 28개 폭풍이 발생한 해가 됐다.

올해도 미국 기상 당국은 22번째 폭풍부터 그리스 문자를 붙였고, 현재 27번째 폭풍인 '제타'가 형성됐다.
미국 본토를 향해 27번째 폭풍 '제타'가 접근하면서 올해가 허리케인 등 열대성 폭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해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AP

미국 본토를 향해 27번째 폭풍 '제타'가 접근하면서 올해가 허리케인 등 열대성 폭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해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AP

기상 전문가들은 허리케인 시즌이 11월 30일 종료되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는 2005년 기록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