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리포트

美 대선 D-7

美 총기 구매 사상 최대
대선불복 내비친 양측 지지자들
누가 돼도 무장 시위 가능성
총알값 세 배 뛰고 재고 바닥

주용석 워싱턴 특파원
미국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에서 총기 판매점을 운영하는 버니 브레이너 씨가 기자에게 총기를 설명하고 있다.  주용석 특파원

미국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에서 총기 판매점을 운영하는 버니 브레이너 씨가 기자에게 총기를 설명하고 있다. 주용석 특파원

“총알 값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전보다 3배나 뛰었습니다. 그나마 총알을 구하기도 어려울 지경입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의 한 총기 판매점. 가게 주인 버니 브레이너 씨는 “요즘 총기와 총알을 사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물건을 구하기 어려울 만큼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기 있는 일부 권총은 재고가 거의 없다”고 했다. 인종차별 항의시위와 폭동사태에서 촉발된 총기 수요 증가세가 대선(11월 3일)을 앞두고 다시 고조되고 있다. 대선 결과를 놓고 양측 지지층이 충돌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사회적 불안감이 반영된 탓이다.

"못살겠다, 불안해서"…대선 앞두고 총 사러가는 미국인

브레이너씨에 따르면 호신용 권총에 쓰이는 9㎜(지름) 총알 가격은 코로나19 확산 전인 3월 초만 해도 개당 20센트 정도였지만 지금은 60센트로 올랐다. 총기 구매자들은 보통 한 번에 1000발 단위로 총알을 산다. 총알 1000발을 사려면 600달러를 내야 하는 것이다. 그나마 ‘총알 사재기’ 때문에 총알을 사고 싶어도 제때 못 사는 경우가 많다. 일부 총기 판매점에선 총알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하루에 살 수 있는 총알 수량을 제한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브레이너씨와 사무실을 같이 쓰는, 익명을 원한 총기업계 종사자는 “공급 부족으로 요즘 해외에서 총알 수입이 늘었다”며 “동유럽산 총알은 가격은 싸지만 품질이 나쁜 데 반해 한국산 풍산 총알은 가격 대비 품질이 좋아 인기”라고 했다.

총기 구매는 올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에는 공식적으로 전국 단위 총기 판매량을 집계하는 곳이 없다. 대신 총기 구매 희망자가 반드시 거쳐야 하는 미 연방수사국(FBI)의 범죄이력조회시스템(NICS)을 통해 총기 구매 수요를 가늠해볼 수 있다. 총기는 원칙적으로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만 살 수 있으며 범죄 전과나 정신병력이 있으면 구매가 제한된다.

기자가 이 시스템에 들어가 확인해보니 올 들어 9월까지 신원조회 건수는 2882만 건에 달했다. 이는 1998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이자 지난해 연간 신원조회 건수 2836만 건을 넘는 수치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40%가량 늘었다.

총기 판매가 늘어난 건 한마디로 불안감 때문이다. 올해 3월 코로나19가 확산한 게 발단이었다. 지난 5월 이후 한동안 인종차별 항의시위가 전국적으로 번지고 일부 지역에서 폭동이 발생했다. 상당수 상점들이 약탈을 당하는 장면이 TV나 소셜미디어에서 확산되면서 미국인들 사이에선 ‘공권력이 나와 우리 가족을 지켜주지 못할 것’이란 불신이 커졌다. 여기에 대선 후 승패를 알기 힘든 상황이 벌어지면 공화당과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 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는 흉흉한 전망까지 나오면서 총기 수요를 부채질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로이터통신과 입소스가 유권자 26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의 41%,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 지지자의 43%가 상대측의 승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답했다. 특히 트럼프 지지자의 16%, 바이든 지지자의 22%는 지지 후보가 대선에서 패할 경우 시위나 폭력까지 불사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한 총기업계 관계자는 “대선 결과에 따라선 최악의 경우 봉기가 일어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올 들어 총기 판매가 급증한 데서 특히 주목할 부분은 처음으로 총기를 사는 ‘최초 구매자’가 많았다는 점이다. 미 총기 제작사 스미스&웨슨의 마크 스미스 사장은 지난달 3일 실적 콘퍼런스에서 “올해 총기 판매의 약 40%는 ‘총기 초보자들’의 구매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총기는 주로 백인 남성, 공화당 지지자들이 찾았다. 이들은 올해 사회가 불안해지자 총기와 총알 구매를 늘렸다. 여기에 더해 그동안 총기를 꺼렸던 여성, 노인, 유색인종, 민주당 지지자들까지 총기 구매 대열에 합류한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못살겠다, 불안해서"…대선 앞두고 총 사러가는 미국인

한인들도 총기 구매 대열에 가세했을 가능성이 높다. 버지니아주에 사는 한 동포는 “1992년 LA(로스앤젤레스) 흑인 폭동 때 총을 가진 한인들은 자신을 지켰다”며 “이후 한인들도 총기 구매를 늘렸는데, 요즘 사회가 불안해지면서 총을 사는 한인들이 더 늘어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