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티코 "확산 통제 포기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마크 메도스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빈축을 사고 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25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독감처럼 전염성 있는 바이러스"라고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간에도 도널드 트럼프(사진) 행정부는 마스크 착용이나 봉쇄 등 코로나19를 막으려는 조치에 미온적이었지만, 이처럼 "바이러스를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는 명시적 언급이 나온 것은 이례적이다. 메도스 비서실장의 이 발언은 정부가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치중하겠지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인위적 조치에 한계가 있다는 언급으로도 풀이된다.

이에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성명을 내고 "(바이러스에) 패배했다는 백기를 흔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바이든은 "메도스의 발언은 말실수가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이번 위기의 시작부터 무엇인지 솔직히 인정한 것"이라며 "(바이러스에) 패했다는 백기를 흔들며 그것을 무시함으로써 바이러스가 단지 사라지길 희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수백만 명의 미국 가족이 고통스러워하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실 감염으로) 백악관에서 두 번째 확산을 일으킴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 확산 통제를 포기했음을 시사했다"고 분석했다.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도 메도스의 발언을 비판하는 언급이 나왔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존 튠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는 "우리는 확산을 막기 위해 옳은 것을 하는 것으로 구성된 모범을 보여야 할 지도자로서 책임이 있다"며 "그것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장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는 그것이 확산을 막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과학이 그것을 증명한다"고 덧붙였다.

폴리티코는 "트럼프는 지난 2월 밥 우드워드 인터뷰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독감보다 5배 더 치명적이라고 말했다. 그 8개월 후 트럼프의 대처는 재선 시도를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