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심판때 불리한 증언한 공무원 겨냥
공직자 해고 유연하게 하는 행정명령 사인
공무원 노조 반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스라엘과 수단이 관계정상화에 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스라엘과 수단이 관계정상화에 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중국보다 미국의 공무원 조직이 더 다루기 힘든 상대라고 언급하면서 공직사회에 불만을 표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에서 열린 정치 자금 모금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참석자를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누군가 자신에게 가장 다루기 힘든 나라가 어디냐고 물었다고 한 뒤 "가장 힘든 곳은 미국이다. 이 사람들은 신물이 난다"며 미국 공직 사회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우크라니아 스캔들' 당시 의회의 탄핵 심판 때 불리한 증언을 한 일부 공무원들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기관에 근무하는 공직자들의 채용과 해고를 보다 유연하게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하루 뒤에 이같은 발언을 한 것이라고 WP는 보도했다.

하지만 연방 공무원 노조는 트러프 대통령의 이러한 조치가 자신의 정권에 유리한 사람들을 더 많이 앉히기 위한 조치라는 지적을 받는다. 연방 공무원 노조는 공무원 조지식을 심하게 약화시키는 조치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