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한국으로 오는 정기편 항공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운항된다.

23일 중국의 대형 국유 항공사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는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오는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인천발 베이징 직항편(CA124)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이에 베이징으로 직접 들어오는 항공편도 매주 9편으로 늘어난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태국, 캄보디아, 파키스탄, 그리스, 덴마크, 오스트리아, 스웨덴, 캐나다 등 코로나19 상황이 현저히 안정된 8개국을 대상으로 정기편의 베이징행 직항을 재개했다. 당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300명대로 심각했던 한국은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예외적으로 현대자동차가 중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 3대의 전세기를 베이징 공항으로 보낸 바 있다.

한동안 중국 민항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수도 베이징의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의 베이징 공항 이용을 막아왔다. 원래 에어차이나는 금요일마다 인천~베이징 노선을 운항했지만, 인천 출발 항공편은 베이징이 아닌 칭다오에 착륙시켰다. 이러한 이유로 베이징이 목적지인 승객은 칭다오에서 2주 격리 기간이 지나야 베이징으로 올 수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