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연출한 몰카 때문에 '구설'
침대에 누워 바지에 손 넣기도
"바이든 측 부패 제기해 표적 돼"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여배우 앞에서 바지 안에 손을 넣는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여배우 앞에서 바지 안에 손을 넣는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가 영화 제작진이 연출한 '몰래 카메라' 때문에 구설에 올랐다.

23일(현지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공개되는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의 코미디 영화 '보랏2'에 의도치 않게 출연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미 공영라디오 NPR에 따르면 줄리아니는 이 영화에서 방송기자를 사칭한 여배우 마리아 바칼로바와 호텔에서 인터뷰한 후 "침실에 가서 대화를 계속하자"는 바칼로바의 제안에 따라 장소를 옮겼고, 줄리아니가 침대에 비스듬히 누워 바지 앞섶을 손으로 만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주인공 '보랏' 역을 맡은 배우 사샤 배런 코언이 방 안으로 뛰어들어 바칼로바를 가리켜키며"15살밖에 안 됐다"고 외치며 영상은 끝 난다.

줄리아니는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트위터에 글을 올려 "완전히 날조된 것"이라며 반발했다. 줄리아니는 "인터뷰 전에도, 진행 중에도, 끝난 뒤에도 부적절한 행동은 없었다"면서 "해당 영상이 다른 것을 암시한다면 (제작진은) 대단한 거짓말쟁이"라고 썼다.

자신이 바지 안으로 손을 집어넣은 것은 마이크를 제거한 뒤 셔츠 밑단을 정리하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했다.

줄리아니는 "당시 보랏이 등장했을 때 경찰에 신고를 했고, 제작진은 모든 장비를 두고 달아났다"며 무고함을 강조했다. 이어 자신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 차남 헌터의 부정부패 의혹을 제기한 사실 때문에 이처럼 표적이 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보랏은 영국 출신 코미디 배우 사샤 배런 코언이 카자흐스탄 언론인 행세를 하며 미국에서 겪는 상황을 모큐멘터리(허구의 상황을 실제 상황처럼 가공한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만든 영화다. 2007년 개봉한 '보랏'의 속편인 '보랏2'는 23일 아마존 프라임을 통해 공개된다.
개봉을 앞둔 '보랏2' 광고 [AP=연합뉴스]

개봉을 앞둔 '보랏2' 광고 [AP=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