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하겠다"
27일 해양 방출 결정할 것으로 전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류 여부를 조만간 결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에 대해 "언제까지나 미룰 수 없다.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 당시에도 "가능한 빨리 정부가 책임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처리 방식의 최종결정에 대해서 함구하는 상황이지만 일본 내 매체들은 오는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정부가 태평양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본 정부의 해양방류 방침이 확정되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곧바로 방류 작업에 돌입해 2022년 10월쯤 본격 방류가 시작될 전망이다.

하지만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무게를 두고 있어 우려 목소리가 적지 않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오염수 속에 들어있는 '삼중수소'가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일본은 원전 오염수에 대해 정화 작업을 진행했다고 주장하지만 오염수 내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는 정화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중수소가 인체에 들어오면 유전자 변형, 세포사멸, 생식기능 저하 등의 신체 손상을 입을 수 있다는게 학계의 설명이다.

국내에서도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출되면 오염수가 220일 안에 제주도에 도달하고 400일 안에 서해에 도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되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12일 국정감사 자리에선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우리 측에서도 관계 전문가를 파견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기운 한경닷컴 기자 kkw102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