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가입자가 전 세계 신규 가입자의 46% 차지
로이터 "넷플릭스, 한국서 콘텐츠 제작에 약 8천억원 투자…한국 유료가입자 330만명"
넷플릭스 "한국·일본, 3분기 전체 가입자 증가에 일등공신"

한국과 일본이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의 올해 3분기 성장에 일등공신이 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가입자가 처음으로 이 회사의 전체 유료 가입자 증가를 이끈 최대 공신이 됐다고 밝혔다.

아태 지역 가입자는 전 세계 신규 가입자의 46%를 차지했고, 아태 시장의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66% 상승했다.

넷플릭스는 서한에서 "우리는 이 지역에서 거두고 있는 진전, 그리고 특히 한국과 일본에서 브로드밴드(인터넷)를 쓰는 가정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달성한 점에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한국 유료 가입자는 9월 30일 기준 330만명이다.

한 소식통은 넷플릭스가 2015년 이후 콘텐츠 공동 제작 등에 거의 7억달러(약 7천970억원)를 한국에 투자했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그 결과 한국 창작자들이 참여한 드라마 70여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전 세계에 개봉했고, 31개 언어로는 자막이, 20여개 언어로는 더빙이 제공되고 있다.

로이터는 넷플릭스가 제작한 '킹덤', '보건교사 안은영', '인간 수업' 등의 한국 드라마와 걸그룹 블랙핑크의 다큐멘터리 등이 한국을 넷플릭스의 최대 성장동력의 하나로 만드는 데 도움을 줬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블랙핑크를 '한국의 팝 컬처 머신'이라고 표현하며 넷플릭스가 이 걸그룹이 전 세계적 인기를 누리는 데 기여하는 한편 그 인기의 수혜를 누렸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한국·일본, 3분기 전체 가입자 증가에 일등공신"

넷플릭스는 그러나 3분기에 월가의 기대만큼 많이 유료 가입자 수를 늘리고 수익을 거두는 데는 실패했다고 CNBC는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3분기에 전 세계 유료 가입자 수를 220만명 늘리고 1.74달러의 주당순이익(EPS)을 거뒀다는 내용의 분기 실적을 내놨으나 이는 월가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인 유료 가입자 수 357만명, 주당순이익 2.14달러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특히 유료 가입자 수의 경우 올해 1분기 1천500만명 이상을 신규로 확보했던 것에 견주면 가입자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

다만 매출액은 64억4천만달러(약 7조3천300억원)로, 월가의 기대(63억8천만달러)를 넘어섰다.

넷플릭스는 주주 서한에서 가입자 증가의 둔화가 예상된 것이었다고 밝혔다.

1분기 1천500만명, 2분기 1천만명의 신규 가입자를 확보하는 등 상반기에 기록적인 성과를 낸 뒤 일종의 정체기를 맞이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3∼5월 미국에서는 자택 대피령 등으로 사람들이 집에 머물게 되면서 시간을 보낼 방법을 찾는 사람들이 많았고 이는 넷플릭스 같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에 호재가 됐다.

넷플릭스는 4분기 신규 유료 가입자를 600만명으로 예상하면서 "바라건대 2021년에 세계가 (코로나19로부터) 회복하면 코로나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사의 성장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또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봉쇄로 제작이 지연되고 있지만 내년에 선보일 자체 오리지널 콘텐츠 수는 올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