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로 통하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재앙"이라며 독설과 조롱을 퍼부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캠프 참모들과 전화에서 파우치 소장을 두고 "그가 TV에 나올 때마다 항상 폭탄이 있다"며 "내가 그를 해고하면 더 큰 폭탄이 있다. 그러나 파우치는 재앙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일관성 없이 조언했다"며 "파우치의 말을 따랐다면 지금 미국에는 70만~80만명의 사망자가 났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 사망자는 전세계 최고인 22만명에 육박한다.

그러면서 "파우치 소장은 NIAID 소장을 500년이나 지냈다. 모든 사람이 그가 잘못됐다고 말하고 있다"며 "사람들은 파우치와 이 모든 멍청이들의 얘기를 듣는데 진절머리를 낸다"고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를 통해서도 "파우치 박사는 우리가 TV 출연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나는 어젯밤에도 그를 TV를 통해서 봤다"며 "다른 누구보다 더 많은 방송에 출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파우치 소장은 과거 마스크 착용이 필요없다고 하고 중국인 입국금지를 반대했다"며 "미국프로야구 워싱턴 내셔널스의 마스크를 착용하면 안된다"며 조롱했다. 과거 파우치 박사가 서툰 시구장면을 보여줬는데, 이를 두고 야구 역사상 최악의 시구 장면이라 칭하며 자신에게 상기해준다고 한 것이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이날 CBS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심 과학을 믿으면서도 약하게 보일까 봐 마스크 착용을 한사코 거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감염된 것을 보고 놀랐느냐'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 "감염될까 걱정됐다"고 응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