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까지 하루 7만5000명보다 더 많은 환자 나올 것"

미국의 보건 전문가는 앞으로 6∼12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가장 암울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마이클 오스터홀름은 18일(현지시간) NBC 방송에 나와 "앞으로 6∼12주가 전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가장 암울한 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확산이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16일의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는 7만명에 근접한 6만9156명으로 집계돼 7월 29일(7만1302명) 이후 두 달 반 만에 가장 높은 수준에 올랐다.

또 같은 날 콜로라도·인디애나·미네소타·뉴멕시코·노스캐롤라이나·위스콘신·와이오밍 등 무려 10개 주에서는 신규 환자가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휴일이어서 통상 신규 환자 집계가 줄어드는 18일에도 미 전역에서 4만8210명의 환자가 추가 확진됐다. 이는 일요일에 집계된 신규 환자 수로는 7월 26일 이후 두 번째로 많은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CNN은 또 미 존스홉킨스대학 통계를 분석한 결과 최소 27개 주에서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이 중에는 미국에서 6∼7월의 코로나19 재확산을 이끌었던 플로리다주도 있는데 이곳에선 최근 6일 내내 하루 신규 환자가 2000명을 넘겼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하루 환자 7만명은 미국에서 신규 환자가 가장 많이 나왔던 지난 7월의 수준에 맞먹는 것이라며 지금부터 추수감사절 사이에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하루 6만7000∼7만5000명보다 훨씬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존스홉킨스대는 19일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16만5613명, 사망자 수를 21만9811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