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말까지 망 구축…데이터 전송·내비게이션에 사용"
달에 4G 이동통신망 깐다…NASA, 사업자로 노키아 선정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핀란드 통신장비 업체 노키아와 손을 잡고 달에 4G(4세대) 이동통신망을 깔기로 했다.

NASA는 달 최초의 통신망 구축 사업자로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NASA의 이번 사업은 달의 인류 복귀 계획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NASA는 2024년까지 인류를 다시 달에 보내고, 2028년에는 인류가 상주하는 달 기지를 건설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NASA는 노키아 산하 벨 연구소에 1천410만달러(160억7천400만원)를 지원하고, 달 표면에 4G 롱텀에볼루션(LTE) 통신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노키아는 2022년 말까지 달 표면에 4G 안테나와 기지국 등을 설치하고 이후 5G 통신망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노키아는 "달에 구축될 4G 통신망은 우주비행사들의 데이터 전송, 달 탐사 로버 제어, 실시간 내비게이션 지원,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CNN 방송은 "달에는 통신 신호를 방해하는 나무와 건물, TV 전파 등이 없기 때문에 4G 통신이 지구보다 더 잘 작동할 것"이라며 "다만 4G 통신 장비는 극한의 온도와 방사능, 우주 진공 상태 등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될 것"이라고 전했다.
달에 4G 이동통신망 깐다…NASA, 사업자로 노키아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