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덴마크·폴란드·오스트리아 외교 장관과 통화
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지지 요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덴마크, 폴란드, 오스트리아 3개국 외교장관과 통화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해 지지를 적극 요청했다.

강 장관은 20일 예베 코포드 덴마크 외교장관과 화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WTO 사무총장 선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강 장관은 내년에 한국에서 열리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덴마크 총리 참석을 비롯한 덴마크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코포드 장관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강 장관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고, 코포드 장관은 유 본부장의 역량을 평가했다.

강 장관은 즈비그니에프 라우 폴란드 외교장관과 통화에서도 유 본부장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다. 이를 들은 라우 장관은 유 본부장이 WTO 사무총장으로 필요한 자질을 갖추고 있다고 언급했다.

라우 장관은 한국과 사이버 안보, 수자원 관리, 보건 등의 분야로 협력 확대를 희망했고, 강 장관은 협력 확대 제안에 공감을 표시하고 폴란드 내 한국 기업 활동에 대한 관심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강 장관은 알렉산더 샬렌베르그 오스트리아 외교장관에게도 유 본부장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으며, 샬렌베르그 장관은 유 본부장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