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웨일스, 코로나19 확산에 다시 봉쇄조치…학교 문 닫는다

영국 웨일스 지역이 다시 엄격한 봉쇄조치에 들어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해서다.

19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마크 드레이크포드 웨일스 자치정부 수반은 총 17일간의 웨일스 전역 봉쇄조치를 발표했다. '미니 봉쇄조치'인 '서킷 브레이크'는 금요일인 오는 23일 오후 6시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적용된다.

펍과 식당을 포함해 모든 비필수업종 가게는 문을 닫아야 한다. 필수인력을 제외한 나머지 직장인은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가구 간 만남은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금지된다.

초등학교(프라이머리 스쿨)는 2주간의 중간방학 뒤 다시 문을 연다. 중등학교(세컨더리 스쿨)는 개학하더라도 7학년과 8학년만 등교한다. 대학생들은 대면과 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되 학교 기숙사 등에 계속 머물러야 한다.

교회 등 예배장소는 결혼식과 장례식에 한해서만 문을 열 수 있다. 커뮤니티 센터, 도서관, 재활용 센터 역시 폐쇄된다. 봉쇄조치 기간 예정된 핼러윈, '본 파이어 나이트' 행사도 허용되지 않는다.

웨일스 자치정부는 이번 봉쇄조치로 피해를 입는 이들에게 3억파운드(약 4400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문을 닫게 되는 레저 및 접객업 중소업체는 한 번에 최대 5000파운드(약 740만원)를 받을 수 있다.

앞서 스코틀랜드가 지난 7일 영국에서 가장 먼저 보다 엄격한 코로나19 제한조치를 도입했고, 북아일랜드는 16일부터 4주간의 '서킷 브레이크'에 돌입했다. 잉글랜드는 '서킷 브레이크'나 전면 봉쇄 대신 지역별 감염률에 따라 제한조치를 달리하는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을 도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