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에 차관 등 앞세워 설득
미국 정부가 중동,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을 향해 “중국산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차관 등 금융 지원을 하겠다”고 나섰다. 중국 통신장비 제조사인 화웨이와 ZTE가 개발도상국 시장에서 설 자리를 빼앗겠다는 의도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보니 글릭 미국제개발처(USAID) 차장은 “중국 외 ‘민주주의 국가’ 기업들이 개발한 하드웨어를 구매하는 개도국에 수십억달러 규모의 차관 등을 제공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한국과 유럽의 대형 통신장비 제조사들을 화웨이와 ZTE 대신 선택하라고 요구할 전망이다. 미국에는 아직 5세대(5G) 무선통신 장비업체가 없기 때문이다. 한국의 삼성전자, 핀란드 노키아, 스웨덴 에릭슨 등이 수혜 기업으로 꼽힌다.

USAID는 개도국의 정치인 및 규제당국 관료들과 면담하고 “화웨이와 ZTE 통신장비를 사용하는 것은 나쁜 생각”이라고 설득할 계획이다. 화웨이 등 중국산 통신장비를 쓰면 개인정보 유출 등의 우려가 있고 ‘사이버 스파이’에 취약하다는 근거를 들 예정이다.

또한 중국 국영은행들로부터 금융 지원을 계속 받으면 ‘빚의 함정’에 빠질 것이란 논리를 앞세워 설득할 방침이다. 글릭 차장은 중국에 막대한 부채를 상환하지 못한 남아시아의 한 국가가 중국 국영회사에 결국 항구를 팔아야 했던 사례를 그 근거로 내세우겠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