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행진 지지율 하락세로…학술회의 인사 논란 영향
유권자 73% "스가, 학술회의 임명 거부 설명 불충분"
日스가 내각 지지율 60.5%…전월 대비 5.9%P↓[교도]

출범 직후 고공행진을 하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일본학술회의 인사 논란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교도통신은 17~18일 일본의 18세 이상 유권자를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은 60.5%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교도통신 여론조사 때와 비교해 5.9%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21.9%로 같은 기간 5.7%포인트 상승했다.

스가 내각은 지난달 16일 출범 이후 이달 초순까지 실시된 주요 언론사들 여론조사에서 60~70%대의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바 있다.

스가 내각의 지지율 하락은 학술회의 추천 후보 105명 중 정부 정책에 반대한 경력이 있는 6명이 이 단체의 회원으로 임명되지 않은 문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학술회의 회원 임명 거부 문제와 관련한 스가 총리의 설명에 대해 72.7%는 "불충분하다"고 응답했다.

스가 총리의 학술회의 논란 관련 대응에 대해 45.9%는 "부적절하다"고 답변해 "적절하다"는 응답 비율 35.5%를 상회했다.

日스가 내각 지지율 60.5%…전월 대비 5.9%P↓[교도]

앞서 NHK가 지난 9~11일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은 55%로 지난달과 비교해 7%포인트 하락한 바 있다.

NHK 여론조사에서도 스가 총리가 학술회의 인사 논란에 대해 "법에 따라 적절히 대응한 결과"라고 설명한 것을 납득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30%가 "그다지 납득할 수 없다", 17%가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일본 국민의 47%가 학술회의 추천 후보 임명 거부와 관련한 스가 총리의 설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답변한 셈이다.

"매우 납득할 수 있다"와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다"는 답변은 각각 10%, 28%에 그쳤다.

정부에 정책을 제언하는 학술회의는 총리 산하 기관이지만, 독립적으로 활동한다고 관계 법령에 규정돼 있다.

그러나 스가 총리가 이달 초 학술회의가 추천한 회원 중 6명을 제외한 99명만 임명해 일본 내에선 '학문의 자유 침해'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