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나' 주인공 율 브리너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도심서 태어나
탄생 100주년 기념 사진전 열려…사업가 할아버지 조선서 벌목사업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에따블라디] 美할리우드 스타 동상이 러시아에 세워진 까닭

"율 브리너, 블라디보스토크로부터 태어난 왕이자 방랑자"
지난 16일 오후 러시아 연해주(州)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아르카' 갤러리에서는 태평양-자오선 영화제 프로그램의 하나로 할리우드 스타 율 브리너(Yul Brynner·1920∼1985년)의 사진전이 열렸다.

율 브리너는 블라디보스토크가 배출한 스타다.

[에따블라디] 美할리우드 스타 동상이 러시아에 세워진 까닭

1920년 이곳에서 태어난 그는 1927년 어머니를 따라 중국 하얼빈(哈爾濱)으로 생활 터전을 옮기기 직전까지 러시아 극동의 중심지였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생활했다.

이런 배경 덕분인지 매년 영화제가 열리는 시즌이면 율 브리너와 관련한 행사가 많이 열린다.

올해는 율 브리너가 태어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영화제 주최 측은 율 브리너의 유년기와 전성기 시절의 모습이 담긴 30장 가까이 되는 사진을 모아 기념전을 열었다.

전시관 관계자는 "전시관에서 율 브리너의 아들에게 직접 우표를 작성해 보내는 행사도 마련했다"면서 "많은 관객이 전시관을 찾아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전을 찾은 나이 지긋한 한 신사는 기자에게 "율 브리너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제일 잘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일 것이라면서 최고라는 뜻으로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에따블라디] 美할리우드 스타 동상이 러시아에 세워진 까닭

블라디보스토크 시민들의 높은 관심은 3층 노란색 건물로 율 브리너가 태어나고 자란 건물 인근에서도 엿볼 수 있다.

지금은 일반 기업들의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는 이 건물 외벽에는 영어와 러시아어로 '1920년 7월 11일에 율 브리너가 태어났다'라는 문구가 담긴 동판이 걸려있다.

건물 바로 앞에는 '왕과나' 출연 당시 위풍당당했던 율 브리너를 형상화한 동상이 자리를 잡고 있다.

'왕과 나'는 뮤지컬과 영화로 제작된 율 브리너의 대표작으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작품이다.

2012년 9월 동상이 세워졌을 당시 그의 아들인 록 브리너가 참석하기도 했다.

[에따블라디] 美할리우드 스타 동상이 러시아에 세워진 까닭

율 브리너의 할아버지는 조선과 인연이 있다.

그의 할아버지인 율 이바노비치 브리너는 조선에서 목재 거래를 위한 회사인 조선목재상사를 설립했다.

율 브리너의 아들 록 브리너(Rock Brynner)는 2009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에서 혁명이 일어나 증조부가 체포되고 재산을 압수당하는 바람에 당시 7살의 아버지는 할아버지와 함께 중국 하얼빈으로 이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그 후 할아버지가 한국에서 벌목업을 하는 등 사업을 하는 관계로 아버지는 어린 시절 매년 여름을 한국에서 보내 '서머 코리안 보이'라고 불렸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1940년대 미국으로 이주한 율 브리너는 1951년 브로드웨이 뮤지컬 '왕과 나'에 출연해 일약 세계적인 스타로 성장했다.

그의 주요 작품은 '왕과 나', '십계', '솔로몬과 시바 여왕', '황야의 7인' 등이 있으며 1985년 폐암으로 세상을 떴다.

[에따블라디] 美할리우드 스타 동상이 러시아에 세워진 까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