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 9.9%·수입 13% 늘어
지난달 중국의 수입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딛고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중국 관세청은 9월 수출이 달러 기준 2397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9% 늘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10.0%)와 비슷한 수준이다. 월간 기준으론 작년 3월 이후 최고치다.

리쿠이원 관세청 대변인은 “코로나19 방역물자 수출 증가와 재택 경제, 국내 생산 정상화가 모두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며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해제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내수 침체로 부진을 면치 못하던 수입도 반등했다. 9월 수입은 2027억6000만달러로 작년 동월 대비 13.2% 늘어났다. 시장 예상치(0.3%)는 물론 전달 실적(-2.1%)을 크게 웃돌았다. 지난달 중국의 무역수지는 370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