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美 증시 상장 138곳
작년보다 4배 늘어 '사상 최대'

이미 상장된 스팩과 합병하면
혹독한 공모과정 안거치고 상장

빌 애크먼·머니볼 모델 등 참전
트릴러·에코비 등 우회상장 채비
미국 월스트리트에서 백지수표 회사(blank-check company)가 사상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백지수표 회사는 공식적인 우회상장 수단으로 쓰이는 특수목적회사(SPC)인 스팩(SPAC)의 별칭이다. 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아성에 도전하는 트릴러를 비롯해 메이저리그의 보스턴레드삭스, 프리미어리그의 리버풀FC를 거느린 펜웨이스포츠클럽, 아마존이 투자한 홈오토메이션 스타트업 에코비, 플레이보이 등이 스팩을 활용한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美서 올해 200개 이상 스팩 쏟아져
월가 '스팩 투자' 열풍…유니콘 상장 통로됐다

12일 스팩리서치에 따르면 올 들어 스팩 138곳이 미 증시에 상장해 538억달러(약 62조원)를 끌어모았다. 지난해(136억달러)의 네 배 규모이자 사상 최대다. 작년까지 10년 동안 상장한 스팩의 공모 금액을 모두 합쳐도 올해에 못 미칠 정도로 호황을 맞았다. 올해 뉴욕증시에서 이뤄진 기업공개(IPO) 중 절반가량을 스팩이 차지했다. 상장 예정인 스팩도 70여 개에 달해 월가에선 올해를 ‘스팩의 해’라고 평가하고 있다.

스팩이 공모를 거쳐 증시에 상장한 뒤 2년 안에 비상장사와 합병하면 해당 비상장사는 증시에 우회상장할 수 있다. 지난해 우주탐사기업 버진갤럭틱, 올해 수소트럭회사 니콜라와 온라인 스포츠 베팅회사 드래프트킹이 대표적인 스팩 역합병 사례다. 과거 기업들에 스팩과의 역합병은 직접 상장하는 IPO보다 매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았다. IPO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기업이 스팩 역합병을 활용한다는 이미지 때문이었다. 하지만 올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IPO에 비해 시장 영향력을 덜 받는 스팩 역합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스팩 붐에는 ‘큰손’ 투자자 등 여러 유명인이 가세했다. 억만장자 투자자 빌 애크먼은 40억달러(약 4조6000억원)를 공모해 퍼싱스퀘어 스팩을 상장,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사)과의 역합병을 추진한다.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구글 창업자의 전 부인으로 유전체 분석업체 23앤드미의 창업자인 앤 보이치키도 상장을 준비 중인 스팩의 이사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영화 ‘머니볼’ 주인공의 실제 모델 빌리 빈, 폴 라이언 전 미국 하원의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경제자문 게리 콘 등 다양한 배경을 지닌 인물까지 스팩 설립에 뛰어들었다.
개미에게 美 스팩 투자 적합할까
합병 대상 비상장사를 확정짓기 전까지 스팩 주가가 급등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애크먼의 퍼싱스퀘어 스팩은 지난 9일 주당 22.75달러로 마감해 지난달 상장한 이래 공모가(20달러) 대비 13.8% 상승했다. 애크먼의 이름값 덕분이다. 반면 상당수 스팩의 주가는 공모가 수준 또는 그 밑을 맴돌고 있다.

스팩 투자의 매력은 유망한 기업과 합병하면 ‘대박’을 칠 수 있다는 가능성에 있다. 일례로 지난해 말까지 주가가 10달러 수준이었던 다이아몬드 이글 스팩은 지난 4월 드래프트킹과 합병 상장을 완료했고 이달 초 60달러까지 뛰었다. 하지만 성공 사례는 소수일 뿐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최근 1년 동안 스팩과 합병해 우회상장한 기업 중 60%가량의 현재 주가는 스팩 공모가에도 못 미친다. 다만 합병 대상을 찾지 못하고 청산할 때 공모가 수준의 원금을 정산해 준다는 점은 스팩의 또 다른 장점으로 꼽힌다.

이고운/박상용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