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월 개최 예정이던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연기된 후 첫 국제대회가 일본에서 열린다.

11일 일본체조협회 발표에 따르면 국제체조연맹(FIG)은 다음달 도쿄 요요기경기장에서 세계 체조대회를 개최한다.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올해 올림픽이 1년 연기된 후 일본에서 열리는 첫 종목별 국제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일본과 중국, 러시아, 미국 등 총 4개국의 남·녀 선수들이 참가할 계획이다. 관중은 최대 2000명을 입장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대회는 개최 전까지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쉽지 않아 보이는 내년 도쿄올림픽 운영과 관련해 시험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내년 도쿄올림픽 당시 적용할 코로나19 예방 대책을 시험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선수의 출입국 관리가 일본 정부의 감염증 대책 조정 회의에서 제시된 내용에 맞춰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 관련 경기에 참가하는 외국 선수의 경우 자국 출발 전 72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아 음성 증명서를 취득한 후 일본 입국 때도 PCR 검사에 응하도록 하는 안을 마련했다.

또한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숙소와 경기장으로 활동 범위를 제한하는 것을 전제로 일반 외국인 입국자에게 원칙적으로 적용하는 입국 후 2주간의 자율격리 의무를 면제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