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0일 백악관 공개 행사 개최
"기분 좋다…코로나 바이러스는 사라질 것"
"민주당은 재앙과 가난, 어려움만 가져와" 비판
내주 사흘 연속 유세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10일(이하 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후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 행사를 재개한 것은 지난 5일 월터리드 군 병원에서 퇴원해 백악관으로 복귀한 지 닷새 만이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별 것 아니라는 취지로 발언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트럼프 "민주당은 재앙과 가난만 가져와…대규모 유세 시작할 것"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법과 질서'를 주제로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행사를 열고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했다. 코로나 감염 상태인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발코니에 서서 연설하는 방식을 택했다.

마스크를 쓰고 등장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 앞에서 직접 마스크를 벗으며 "기분이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약 18분간 진행된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법과 질서'를 강조하면서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를 공격하는 데 열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과 라틴계 미국인들은 급진적 사회주의 좌파를 거부한다"며 "민주당은 미국의 거의 모든 도심 지역을 통치해왔지만 재앙과 가난, 어려움만을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이 이 나라를 운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가 대단한 일이 아니라는 식의 발언도 이어갔다. 그는 곧 코로나 백신이 나올 것이라며 "바이러스는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거운동 재개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밝혔다. 그는 "미국이 사회주의 국가가 되도록 놔둘 수 없기 때문에 매우, 매우 큰 유세를 시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12일 플로리다주 올랜도, 13일 펜셀베이니아주 존스타운, 14일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집회를 여는 등 사흘 내리 대규모 유세를 재개한다.

현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완치 판정을 받았는지 공개하지 않은 채 청중 앞에 나서는 데 우려를 표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도 전날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무모하다"고 비판했다.

다만 숀 콘리 백악관 주치의는 이날 밤늦게 발표한 성명에서 "바이러스가 활발히 증식한다는 증거가 더는 없다. 트럼프 대통령이 타인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킬 위험성이 없어 격리를 끝내도 된다"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