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극우단체 납치 시도 적발
트럼프, 화상토론 불참 선언
내주 2차 TV토론 불발 위기
미국 대선(11월 3일) 정국이 혼돈의 연속이다. 미시간주에서 무장단체의 민주당 소속 그레천 휘트머 주지사 납치 음모가 적발되면서 정치권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책임론’이 불거졌다. 2차 TV 토론은 불발 위기에 처했고, 추가 경기 부양책은 트럼프 대통령의 오락가락 행보로 혼선을 빚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8일(현지시간) 대선 전 휘트머 주지사를 납치하기 위해 그의 별장을 몰래 감시하고 무장단체와 사격연습, 주 정부 청사 기습 등을 논의한 6명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미시간주 검찰도 주의회 의사당을 공격해 ‘내전’을 모의한 또 다른 7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휘트머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9월 29일 1차 대선후보 TV 토론 때 극우단체를 비난하지 않고 “물러서서 대기하라”고 말한 걸 비판하면서다. 휘트머는 “(이번 음모와 관련된) 두 미시간 무장단체 같은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증오단체는 대통령의 이 말을 비난이 아니라 선동 구호로 듣는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대선 결과를 둘러싸고 미국 사회가 폭력과 갈등으로 얼룩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증폭됐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한 회견에서 미국 대선 결과가 불분명해져 혼란이 일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15일 플로리다주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2차 대선후보 TV 토론회는 언제 어떻게 열릴지도 불확실해졌다. 미 대선토론위원회는 전날 코로나19를 감안해 2차 토론을 화상 토론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화상 토론은 시간 낭비”라며 불참을 선언했다. 하지만 트럼프 캠프는 2차 토론을 22일 하고, 3차 토론을 당초 22일에서 29일로 미루자고 제안했다. 이에 조 바이든 캠프는 2차 토론을 22일로 미루고, 3차 토론을 취소하자고 맞섰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를 다 마쳤다”며 “10일부터 공식 일정에 참석할 수 있다”고 했다.

추가 부양책도 혼란스럽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한 방송에 나와 부양책 협상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협상 중단을 선언한 지 이틀 만이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중단 후 증시 급락으로 인해 방향을 틀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부양책 규모를 두고도 항공업종과 중소기업 급여 보호 등을 대상으로 한 ‘미니 부양책’인지, 민주당이 요구해온 ‘포괄적 부양책’인지를 두고 혼선이 이어졌다. 게다가 공화당 상원의원 상당수는 2조2000억달러를 요구하는 민주당과 1조6000억달러를 제안한 트럼프 행정부보다 훨씬 적은 3000억~5000억달러를 지지하고 있어 대선 전 부양책 통과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